블루프리즘, 미래형 워크포스 위한 새로운 자동화 비전 발표

사람과 디지털 로봇을 통합하는 블루프리즘 지능형 자동화 포트폴리오의 새로운 혁신
지능형 자동화의 접근성과 효율성을 강화하는 신규 업데이트 발표

2021-12-08 10:10 출처: 블루프리즘

워링턴, 영국--(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08일 -- 지능형 자동화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 블루프리즘(AIM: PRSM)이 통합형 워크포스를 위한 제품 포트폴리오에 새로운 업데이트를 8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사람과 디지털 로봇이 원활하게 지능적으로 협업하며 비즈니스 성과를 높이고 미래 업무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블루프리즘이 발표한 신규 업데이트는 △지능형 자동화의 접근성을 높이는 ‘블루프리즘 디시전(Blue Prism Decision)’ △자동화 구현에 드는 시간을 단축하는 ‘블루프리즘 캡처 v3(Blue Prism Capture v3)’로, 기업은 디지털 로봇의 도입을 가속화하고 업무 환경 내 지능형 자동화의 적용 범위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구동되는 블루프리즘 디시전은 기본적인 업무에 국한된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넘어 최소한의 노력과 전문 지식으로 환불 처리, 인보이스 지불과 같은 더욱 복잡한 의사결정 업무까지 자동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동안 지능형 자동화에 머신러닝을 적용하는 데 있어 장애물 중 하나는 데이터 사이언스 지식의 유무였다. 블루프리즘 디시전을 사용하면 일반 비즈니스 사용자도 능동 학습(Active Learning) 및 오토 ML(auto-ML) 기능으로 단 몇 분 만에 머신러닝 모델을 구축하고 학습시킬 수 있다. 또한 과거의 머신러닝 모델과 달리 블루프리즘 디시전의 디지털 로봇은 감사 측면에서도 충분히 설명 가능한(explainable) 의사결정을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블루프리즘 캡처는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쉽고 정확하게 기록해 자동화 프로토타입을 신속히 제작할 수 있는 툴로, 프로세스 개발자는 간편하게 프로세스를 수정하고 이를 프로세스 개발 플로(flow)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다. 블루프리즘 캡처는 프로세스 캡처 오류를 줄이고 프로세스 개발자와 애널리스트 간 워크플로를 개선해 자동화 구현 시간을 최대 75%까지 단축할 수 있다.

베른하르드 샤프리크(Bernhard Schaffrik) 포레스터(Forrester) 수석 애널리스트는 “비즈니스 개발자는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이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봇 개발에 대한 안내와 도식화된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능형 자동화로 사람의 역량을 강화하는 미래 업무 환경

머신러닝과 RPA를 통합하는 작업은 보통 학습, 관리 및 감사가 어려운 복잡한 모델을 필요로 하는데 디지털에 능통한 일부 기업을 제외한 대부분 기업에 이는 어려운 작업이다. 또한 방대한 양의 개발자 리소스와 높은 수준의 머신러닝 전문 지식 때문에 대규모 자동화를 구현하거나 측정 가능한 비즈니스 가치를 제공하기 어렵다.

미래 업무 환경은 사람과 디지털 로봇의 협업을 기반으로 구축될 것이다. 디지털 로봇은 사람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함께 기존의 역량과 의사결정을 강화하고 향상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직원들이 더욱더 중요한 업무에 집중할 기회를 제공한다. 지능형 자동화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최소한의 리소스와 전문 지식으로 사람과 디지털 로봇 간의 협업을 자동 조율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운영 효율성을 높이며, 더욱 강력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대니 메이저(Danny Major) 블루프리즘 제품 총괄 수석부사장(SVP)은 “미래 업무 환경은 비즈니스 운영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이러한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기업은 디지털 로봇 도입을 가속화하고 디지털 로봇이 기존 인력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생산성 높은 업무 환경에 디지털 로봇을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블루프리즘의 지능형 자동화 포트폴리오 업데이트는 기업이 전사적으로 자동화된 워크플로를 더욱 손쉽게 설계·생성·배포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