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인공지능 연구개발 확대로 지속가능성 및 기후 변화 대응 관련 고객 컨설팅 강화

인공지능 및 머신 러닝 기술 대상 투자 대폭 확대, 차세대 디지털 고객 지원 서비스 주도
에너지 및 리소스 관리에 대한 보다 총체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접근 방식 지원
기후 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성 목표 달성, 리소스 절감 등 비즈니스 탄력성 확보 기대

2020-10-30 16:56 출처: 슈나이더 일렉트릭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인공지능 연구개발의 확대로 지속가능성 및 기후 변화 대응 관련 고객 컨설팅을 강화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30일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데이터 사이언스 관련 투자를 대폭 확대하며 지속가능성과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고객 지원을 강화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서비스(Energy & Sustainability Services: 이하ESS)를 이용하는 고객은 전문 인공지능(AI) 지원 자문을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자신의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포트폴리오를 정확히 분석하고 기후 변화에 대한 회복탄력성 및 자원 절감 목표를 구체화할 수 있다.

많은 기업들은 아직 지속가능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거나 일관성이 없는 저품질의 데이터 관리로 인해 지속가능성에 대한 예측을 하기 어렵다. 그러나 인공지능이 도입되면 보다 효율적인 분석을 통해 정확한 데이터 분석을 도출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전통적인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컨설팅 노하우에 머신러닝과 데이터 사이언스를 더해 고객의 에너지 구매, 조달 및 관리 방식을 개선할 수 있는 풍부한 인사이트와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기술 투자를 통해 향상된 기능은 보다 신속하게 데이터에서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고객의 요구에 맞는 개선안을 제시하며, 장기적인 친환경 목표 달성을 위한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고객들은 지속가능성 전략의 비용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위험을 관리하고, 새로운 성장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수석 부사장 스티브 윌화이트(Steve Wilhite)는 “오늘날 조직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와 인사이트는 단순히 운영에 활용되는 것을 넘어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며 “‘마인드 플러스 머신’ 접근 방식은 전통적인 비즈니스 컨설팅 분야에서 입증됐다. 세계적인 수준의 컨설턴트들이 최신 기술을 활용하면 고객들에게 지속가능성 기반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이번 투자의 목적을 설명했다.

차세대 서비스에 대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투자는 업계 전반에 걸쳐 고객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동급 최강의 에코스트럭쳐 리소스 어드바이저(EcoStruxure Resource Advisor) 솔루션을 확장하도록 한다. 이번 에코스트럭쳐 리소스 어드바이저는 고객의 비즈니스 상황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 제공이 가능하며,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 방식을 채택해 데이터 취합에서의 오류에 대한 가능성을 최소화한다. 또한 실시간 데이터 접근 가능과 탄력적인 에너지 포트폴리오를 제공해 데이터 분석과 이해에 대한 고객의 편의성을 향상시킨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지원하기 위해 고객의 요구를 경청하고 대응하며 최첨단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며 “환경과 기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빠르고 혁신적인 방법을 제시할 수 있는 디지털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는 29일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0’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구의 급격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목표 설정 및 스마트&그린 키워드를 강조하며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위한 차세대 에너지 전략을 발표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