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챗봇 전문 스타트업 웨저, 네이버와 협업 통해 AI 기반 음성전화 병의원 고객센터 서비스 ‘메디에어’ 출시

2020-08-10 11:02 출처: 웨저

부산--(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0일 -- 의료챗봇 전문 스타트업 웨저가 병의원 고객센터 운용 편의를 향상시키는 의료기관 전용 인공지능(AI) 서비스 ‘메디에어(MEDI Ai.R)’를 개발했다. 이 서비스는 민원 안내, 진료 예약 등을 상담 인력 없이 자동으로 처리한다.

메디에어 서비스는 병의원으로 걸려오는 고객 전화 문의를 음성 인공지능으로 응대하는 서비스로 한국어 인식률이 뛰어난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의 음성인식·합성 기술, 자연어 처리 등 대화 처리 기술 등을 결합했다.

또한 병의원 고객센터에 특화된 솔루션으로 병원 위치, 진료 시간 등 고객 문의를 비롯해 예약 등록 및 변경, 취소 요청 등 고객센터 업무를 실제 상담원이 응대하듯 음성 대화로 처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AI를 통해 접수된 문의 내역을 통계로 제공해 병의원 운영 및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다.

병의원 내 근무하는 상담직원 입장에서는 바쁜 시간대 집중적으로 걸려오는 전화를 일일이 응대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메디에어를 통해서는 동시다발적으로 신속하게 고객 응대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기존 직원들의 업무 집중도가 향상되고 감정 소모는 줄어들 수 있다.

환자 입장에서도 24시간 원하는 시간대 상담이 가능해 상담 만족도뿐 아니라 예약부도율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병의원은 상담인력 이직율 감소, 고객 편의 증대 등을 제공받을 수 있어 진료를 제외한 운용 리스크를 개선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번 메디에어 서비스를 개발한 웨저는 병의원 챗봇 개발 전문 회사로 상급 종합병원부터 개원 병원까지 다양한 병의원에 의료전문 챗봇을 공급해왔다. 특히 웨저는 최근 국내 최초로 병원 처방전달시스템(OCS)과 연동된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챗봇을 선보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웨저 박해유 대표는 “네이버와의 협업을 통해 병의원 고객센터의 가장 큰 비중인 전화 업무의 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메디에어를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많은 비대면 서비스가 대두되기 시작한 것에 대해 “메디에어를 통해 사전 문진·예약·기본 안내 등의 업무를 인공지능이 대처하게 된다면 병의원은 환자 진료에 더 집중할 수 있다”며 “메디에어 서비스를 통해 고객은 더 신속한 진료를 받을 수 있기에 향후 변화된 미래의 병의원 모습이 매우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웨저는 여러 진료과 중에서도 치과에 먼저 출시해 8월 내 선착순 500개 치과 병의원을 대상으로 1개월 무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비스 신청은 메디에어 공식 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